韩国7-eleven便利店:我们不是日本品牌

韩国7-eleven便利店:我们不是日本品牌

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잘못된 정보에 의해 가맹점주들이 선의의 피해를 보는 경우가 발생하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긴급 안내문을 배포하며 진화에 나섰다.

随着抵制日本商品运动的扩散,加盟店店主们因错误的信息而蒙受了善意的损失,因此便利店7-eleven发布了紧急通知,做出了出面澄清。

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1일 전국 9천700여개 점포에 ‘코리아세븐은 대한민국 기업입니다’라는 제목의 긴급 안내문을 발송했다.

据流通业界4日透露,运营7-eleven的Korea Seven,于8月1日向全国9700多家店面发送了题为‘Korea Seven是大韩民国企业’的紧急通知。

최근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서 ‘세븐일레븐은 일본 브랜드’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일부 가맹점주들이 선의의 피해를 보는 경우가 발생하자 취한 조치였다.

最近随着‘7-eleven是日本品牌’的传闻在部分消费者中传开,部分加盟店老板受到了善意伤害,因此采取了该措施。

코리아세븐은 이 안내문에서 “세븐일레븐은 글로벌 브랜드이며, 코리아세븐은 대한민국 기업”이라며 “당사는 미국 세븐일레븐과 라이선스계약을 체결하고 있다”고 밝혔다.코리아세븐의 대주주는 79.66%의 지분을 보유한 롯데지주다.

Korea Seven在通知中称:“7-eleven是全球品牌,Korea Seven是大韩民国企业,本公司正在与美国7-eleven签订授权合同。”Korea Seven的大股东是持有79.66%股份的乐天控股。

코리아세븐은 안내문 발송의 취지에 대해 “잘못된 정보로 인해 선량한 경영주님께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”며 “경영주님의 정당한 영업권을 보호하려는 취지에서 세븐일레븐 브랜드의 국적, 정체성등에 대해 알려드린다”고 설명했다.

Korea Seven对于发布通知的宗旨解释称:“担心因错误的信息会给善良的经营主带来损失,出于保护经营主正当营业权的宗旨,我们说明了有关7-eleven品牌的国籍,本质等”。

최근 편의점 점주들의 정보교류 사이트에는 일부 소비자가 “세븐일레븐은 일본 브랜드인데도 점주 얼굴 보고 이용한다. 그런데 아직도 일본 맥주를 파는 건 좀 아니지 않느냐”고 항의했다는 등의 사례가 올라와 논란이 됐다.

最近在便利店店主的信息交流网站上,部分消费者留言称:“7-eleven是日本品牌,但会看店主脸色选择进不进店。但是,现在仍在卖日本啤酒是不是有点过分啦?”,随着抗议等事例的上传而引起了争议。

CU,GS25, 세븐일레븐 등 주요 편의점들은 8월부터 수입 맥주를 ‘4캔에 1만원’에 판매하는 할인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하기로 했지만 일본 맥주 판매 자체를 중단한 것은 아니다.

CU,GS25,7-eleven等主要便利店决定,从8月开始在以‘4罐1万韩元’的价格销售进口啤酒的打折活动中去除了日本啤酒,但并没有中断日本啤酒的销售。

韩国7-eleven便利店:我们不是日本品牌

서울 종로구에서 일본계 브랜드인 미니스톱 편의점을 운영하는 한 점주도 “몇몇 단골손님이 ‘지금 상황에서 꼭 일본 맥주를 팔아야 하느냐. 안 팔면 안 되냐’고 하길래 마찰을 일으키기 싫어 그냥 일본 맥주를 빼버렸다”고 고충을 토로했다.

在首尔钟路区经营日系品牌‘mini stop便利店’的一位店主吐露道:“因几位回头客说‘在现在的情况下一定要卖日本啤酒吗?不卖不行嘛?,所以不想引起摩擦,就直接把日本啤酒下架了。”

유통업계 관계자는 “자발적 불매운동은 일종의 풀뿌리시민운동 차원으로 볼 수 있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”며 “견해가 다른 사람도 존중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할 것 같다”고 말했다.

流通业界相关人士表示:“虽然自发性的抵制可以看作是一种草根市民运动,但是为避免出现善意的受害者,有必要进行细心的注意,我的观点是需要有连别人也尊重的成熟的市民意识”。

韩国7-eleven便利店:我们不是日本品牌

새단어

라이선스 계약专利合同

선량하다(形容词)善良

풀뿌리(名词)草根

정체성(名词)本质,特性

주의를 기울이다 集中注意力